에너지경제

(사진: YTN 뉴스)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최근 펼쳐진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 팀 경기에서 호날두의 노쇼에 대한 소송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 팀의 친선경기가 세계적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노쇼로 팬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호날두의 노쇼와 관련해 유벤투스 측은 호날두의 몸상태 문제로 출전이 무산됐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러한 해명에도 경기장을 찾은 일부 팬들은 호날두의 출전이 티켓을 구매한 이유라며 행사 주최 측과 유벤투스, 호날두에 대한 소송을 제기했다.

이번 호날두 노쇼 사건의 소송을 담당하는 변호사 ㅇ씨는 주최 측이 호날두의 노쇼 가능성을 인지하고도 행사를 진행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주최 측은 이번 호날두 노쇼에 대해 "45분 이상 출전 보장 조항을 달아놨다"며 "다만 선수의 부상이나 건강 문제일 경우를 예외로 뒀을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어 이번 소송 결과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