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일진복합소재_로고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정부가 노후경유차 매연저감장치(DPF) 부착 관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대폭 늘리면서 일진복합소재가 수혜 기업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김기현 일진복합소재 대표는 7일 "추경 예산 확정으로 매연저감장치 부착 차량과 수소전기차가 늘어나 매출과 이익이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진다이아몬드 자회사인 일진복합소재는 수소연료탱크와 함께 DPF를 제조하는 친환경 부품 전문 기업이다

매연저감장치는 노후 경유차량에 부착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배출을 낮춰주는 장치다.

일진복합소재 매연저감장치(DPF)

일진복합소재 매연저감장치(DPF).



부착 즉시 미세먼지를 최대 80% 이상 저감해주기 때문에 즉시 공기질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

‘노후경유차 DPF 부착’ 사업 예산은 본 예산 222억원에 추경 예산 1185억원을 더해 1407억원으로 늘어났다.

매연저감장치는 정부와 지자체가 같은 비율로 지원하기 때문에 실제 집행 예산은 2814억원 규모다.

매연저감장치 부착 지원 차량은 기존 1만5000대에서 9만5000대로 8만대 늘어난다.

매연저감장치는 부착 비용의 90%를 정부와 지자체가 지원해주기 때문에 예산 규모가 기업의 매출로 연결된다.

수소차 보급 예산이 증가한 점도 일진복합소재에 호재다.

수소차 구입 보조금은 4000대 분량인 900억원에서 1226억원으로 늘어나 5450대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일진복합소재는 국내 유일의 수소전기 차량용 연료탱크(타입4) 양산 기업으로 수소경제 활성화의 수혜를 받는 대표적인 기업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