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케이뱅크.연합

케이뱅크 본사 전경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2017년 4월 첫 출범한 제1호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2기 최고경영자 인선 작업에 들어갔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이날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 첫 회의를 열고 차기 행장을 선출하기 위한 절차를 논의한다. 임추위는 케이뱅크 사외이사 5명으로 구성됐으며, 임추위는 후보 명단 작성, 자격 검증, 최종 후보군과 인터뷰 등을 거쳐 차기 사장 후보자를 선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후보 대상은 케이뱅크가 그동안 관리해 온 후보들과 임추위원들이 추천한 인사들로 꾸려진다. 현 심성훈 행장도 차기 행장 후보군에 들어갔다. 다만, 케이뱅크 출범 이후 지속적으로 증자 문제가 해결되지 못했던 만큼 심 행장의 연임 가능성은 미지수다.

차기 행장은 임추위 후보 추천, 이사회 의결을 거쳐 다음달 23일 주주총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심 행장의 임기도 다음달 23일까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