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보이스피싱

보이스피싱 차단 앱 ‘IBK피싱스톱’ 서비스 화면.(사진=기업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IBK기업은행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금융사기 전화(보이스피싱)를 실시간으로 차단하는 앱 ‘IBK피싱스톱’ 정식 서비스를 8일부터 시작한다.

기업은행이 금융감독원,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개발한 것으로, 통화 도중 보이스피싱 사기 확률이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경고 음성과 진동이 울린다.

기업은행은 지난 3월부터 고객과 직원을 대상으로 시범운영 하며 앱 효과와 안정성을 검증했다. 총 7만4000여건 통화를 분석해 총 339건의 보이스피싱 의심 전화를 탐지하고 약 30억8000만원의 피해를 예방했다.

이번 정식 서비스 시작으로 기업은행 고객이 아니어도 구글의 플레이스토어에서 IBK피싱스톱을 다운로드 받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 기업은행은 전 국민 대상 서비스 시작과 함께 후후앤컴퍼니와 협업해 스팸차단 앱인 ‘후후’를 업데이트만 해도 IBK피싱스톱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 IBK피싱스톱은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9.0인 스마트폰에서는 이용하기 어려웠으나, 후후 앱을 활용하면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의 LG 제조 스마트폰에서도 보이스피싱 탐지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금감원 등 관련 기관과 지속적으로 공조해 운영체제, 휴대폰 제조업체와 관계없이 앱을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휴대폰 제조업계 등과 협의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또 국민 재산 보호를 위해 설치해야 하는 필수 앱으로 적극 홍보하고, 앱 기능 고도화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