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삼성전자와 MS가 개발한 ‘갤럭시 북 S’. 모바일과 PC의 장점을 결합한 새로운 모바일 컴퓨팅 제품이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는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공개 행사) 2019’에서 ‘갤럭시 노트10’(이하 갤노트10) 공개와 함께 여러 파트너십도 소개했다. 다양한 기기간 통합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5G 시대를 맞아 MS와 클라우드 컴퓨팅과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해 새로운 모바일 시대를 열어간다는 전략이다. 또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기기-어플리케이션(앱)-서비스간 연결성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삼성전자에 따르면 양사의 첫 번째 협력의 결과는 갤노트10에서 윈도우 10 기반 PC와의 연결성 강화로 이어졌다. 사용자는 PC와 스마트폰을 오가지 않고도 PC에서 갤노트10 화면을 그대로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메시지 등을 확인하고 바로 답변할 수 있으며, 갤노트10에서 촬영한 사진을 PC로 옮기지 않고 실시간으로 PC에서 확인하고 편집할 수도 있다.

또 갤노트10에는 MS의 모바일 이메일 솔루션 ‘아웃룩’이 기본 탑재됐고, 올해 가을부터는 사용자가 별도로 백업할 필요 없이 삼성 갤러리 앱 클라우드 기반의 MS ‘원드라이브’와 자동으로 동기화할 수 있어 어떤 기기에서든 사진과 비디오를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와 MS는 모바일과 PC의 장점을 결합한 새로운 ‘모바일 컴퓨팅’ 제품 ‘갤럭시 북 S’도 선보였다. 갤럭시 북 S는 세계 최초로 퀄컴의 7나노미터(㎚) PC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cx를 장착했다. 4G 롱텀에볼루션(LTE) 이동통신을 통해 모바일 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또 13.3인치 터치 스크린과 일체형 키보드를 적용해 휴대가 용이하다. 한 번 충전으로 거의 하루 종일 사용할 수 있고 최대 1.5테라바이트(TB) 용량의 메모리를 사용할 수 있어 업무나 학습에 활용할 수 있다.

     

추천기사


·  갤럭시 노트10, 베일 벗다…진화한 S펜 ‘하고 싶은 거 다 해…

·  삼성전자, UNDP와 사회공헌 활동…"갤노트10으로 기부하세…

·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23일 정식 출시…9∼19일 사전…

·  고동진 사장 "스마트폰 사업, 올해 말·내년 위기 올 수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