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IT·모바일(IM) 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갤럭시 노트10’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의 수출 규제가 장기화될 경우 스마트폰 사업에서 이르면 올해 말, 내년부터 위기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삼성전자 IT·모바일(IM) 부문장 고동진 사장(사진)은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 2019’ 이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세계 경제 침체와 미중 무역 분쟁에 따른 직간접적 영향으로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렵다"면서 "사장이 되고 난 뒤 한 번도 임직원에게 ‘내년은 위기’라는 말을 써보지 않았는데 올 연말이 되면 해야 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 "4차 벤더사까지 고려하면 3∼4개월 뒤 벌어질 일에 대해 무슨 일이 일어날지 가늠하기 어렵다"며 "장기화할 경우 영향이 없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3∼4개월치 부품 물량이 확보돼 있어 올 하반기 ‘갤럭시 노트10’(이하 갤노트10),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등 출시에는 영향이 없다"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 대응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고 사장은 내달 출시가 예정된 갤럭시 폴드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갤럭시 폴드는 당초 지난 4월 출시할 계획이었지만 화면 결함 논란으로 출시를 미뤄왔다. 고 사장은 깊은 한숨을 내쉬며 "가슴을 열어보면 시커멓게 돼 있는 모습이 보일 것"이라며 "새로운 혁신 시도를 할 때 몰랐던 것이 많이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4월 처음 출시를 준비했을 때 100만 대 정도 준비했는데 출시 일정이 변경된 후 일부 줄어 100만 대에 못 미칠 것"이라며 "올해 우리나라를 포함해 20여 개 국가에서 한정된 수량으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고 사장은 다만 갤럭시 폴드의 구체적인 9월 출시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접는 폰’에 대한 수요가 반드시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향후 출시될 후속작은) 가격이 낮아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시장에서 의미 있는 혁신이 중요하지, 화웨이 폴더블폰보다 먼저 내는 것에 신경을 별로 쓰지 않는다"며 "소비자가 써봤을 때 삼성이 잘했다는 소리를 듣고 싶다"고 부연했다.

고 사장은 이날 공개한 갤노트10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는 "갤노트10에 들어간 카메라 홀은 ‘갤럭시 S10’보다 크기가 더 작아졌다"며 "특히 ‘S펜’에는 움직임 기반 기능이 들어갔고 배터리도 넣었다. 갤노트 시리즈 처음으로 출시된 크기의 모델은 여성, 유럽에서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이 역성장하는 추세지만 5G는 프리미엄 폰 수요를 늘릴 수 있는 견인차 구실을 한다. 5G로 출시되는 갤노트10이 전세계에서 선전하길 기대한다"며 "중저가 폰인 ‘갤럭시 A’ 시리즈에서도 주력 제품에서 내는 수익만큼 낼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과제"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  갤럭시 노트10, 베일 벗다…진화한 S펜 ‘하고 싶은 거 다 해…

·  삼성전자-MS, 전략적 파트너십…모바일·PC 결합 ‘갤럭시…

·  삼성전자, UNDP와 사회공헌 활동…"갤노트10으로 기부하세…

·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23일 정식 출시…9∼19일 사전…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