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체험형 컨텐츠 확대…시그니처 PB로 상품 경쟁력 강화

2222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 (사진=롯데쇼핑)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롯데마트가 고객 중심의 현장 책임경영으로 위기의 돌파구를 찾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롯데마트가 현장 책임 경영에 나선 것은 e커머스의 발달과 1~2인 가구 증가로 인한 고객 개개인의 니즈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해왔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오랜 시간 축적해 온 판매 ‘경험’ 및 ‘통계’에 기반한 운영방식에서 벗어나 현장에 권한을 대폭 이양, 지역 상권 맞춤형 점포로 전환에 시동을 걸었다.

우선 롯데마트는 상품 운영에 있어 점포 권한을 확대한 ‘자율형 점포’를 운영하고 ‘체험형 컨텐츠’를 확충해 소비자가 먼저 찾는 ‘지역 1등’ 점포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상권에 맞춘 점포별 ‘시그니처’ 상품을 만들고, 비규격 상품에 대한 판매가격 조정과 가격 조정 권한을 점포에 부여해 ‘매일 신선한 상품이 진열 되는 매장’으로 만들 계획이다.

이는 e커머스와의 치열한 경쟁에서 오프라인 매장으로 소비자들을 직접 찾게 하기 위해서는 ‘상품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비롯됐다. 롯데마트는 지난 4월부터 20개 점포에서 테스트 운영해 왔던 ‘자율형 점포’를 하반기부터는 본격적으로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롯데마트의 이러한 방침은 먼저 시행한 ‘자율형 점포’에서의 ‘V자 매출 회복’을 경험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2분기 국내 점포의 성장률은 3.6% 역 신장이었으나, 지난 4개월 간 자율형 점포’로 운영해 온 곳의 신장률은 타 점포 대비 3.5%로 신장세를 보였다. 상품과 매장 환경이 바뀌자 소비자 스스로 다시 찾는 매장으로 변화하며 매출이 늘어난 것이다.

이러한 변화는 지난 7월 잠실점에서도 드러났다. 판매 공간을 줄이는 대신 그 공간에 국제 규모의 롤러장과 주니어를 위한 스포츠 파크 등 ‘체험형 공간’으로 꾸미고 난 후 60대 이상 소비자의 비중이 높았던 곳이 매장 리뉴얼 이후 주말 기준 10대와 20대 고객이 23.7% 증가하며 총 내방객수가 11.4% 늘어난 것이다.

이 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롯데마트는 매장 내 ‘체험형 컨텐츠’를 확충, e커머스에 익숙한 젊은 소비자들이 자주 찾는 매장으로 전환시켜 미래의 소비자들에게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쇼핑의 즐거움’을 경험하게 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또 기존 카테고리 별로 시장을 분석해 소비자 사고 중심의 ‘시그니처’ PB(자체 브랜드)를 통해 상품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올해 150개의 시그니처 상품을 올해 말까지 200개로 확대하고, 2020년에는 가공, 홈, 신선 카테고리 중심의 상품 300개를 운영 할 계획이다.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는 "상품과 인력, 가격 등 현장에서 권한을 갖고 적극적인 운영을 통해지역을 대표하는 ‘1등 매장’을 확대시켜 나갈 것"이라며 "점차 줄어들고 있는 고객들의 발길을 매장으로 반드시 다시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