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공개 행사) 2019’에서 관람객이 ‘갤럭시 노트10’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의 하반기 주력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10’(이하 갤노트10)은 제품 전면에서부터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전면 상단 가운데 카메라를 위한 구멍을 제외한 모든 부분이 디스플레이(인피니티-오)로 덮였다. 제품 오른쪽 버튼도 없앴다. 필요 없는 부분은 최대한 걷어내는 ‘미니멀리즘’을 추구한 디자인 전략이 집약된 결과다.

삼성전자는 갤노트10이 공개되고 이튿날인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가진 갤노트10 디자인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갤노트10을 디자인하면서 필요 없는 부분은 최대한 걷어내고 완성도는 올리는 미니멀리즘을 추구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디자인팀장 강윤제 전무는 "디자이너로서 갤노트10이 상반기에 나온 ‘갤럭시 S10’(이하 갤S10)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소리를 듣고 싶지 않았다"며 "전작 ‘갤럭시 노트9’(이하 갤노트9)은 물론 갤S10과도 비교될 수 있도록 하단 테두리(베젤)도 줄이는 등 조금이라도 불필요한 부분은 극단적으로 다 없앴다"고 강조했다.

갤노트10은 또 오른쪽 버튼을 없애 전원 버튼을 왼쪽 ‘빅스비’ 버튼과 통합했다. 특히 삼성전자 주력 스마트폰 처음으로 이어폰 연결 구멍(잭)도 없앴다. 강 전무는 "삼성전자는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도 생산하고 있고 무선 이어폰 시장이 커지고 있어 사용자에게 대안이 생겼다고 판단했다"며 "우리가 처음 시도한 것은 아니지만 디자인과 사용자 경험을 종합해 과감하게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미니멀리즘은 제품뿐만 아니라 포장(패키징)에도 적용됐다. 갤노트10은 여러 부품을 감싼 패키지를 단순화해 자원 사용을 줄이고, 플라스틱과 비닐을 친환경 소재로 대체했다.

강윤제 전무는 "갤노트9은 패키징 내 구성물이 많고 비닐류도 일부 있었지만, 갤노트10은 전체적인 물질의 양을 줄이고 비닐류는 없앴다"며 "적극적인 ‘마이너스 디자인’으로 친환경에 기여하고자 했다. 이러한 디자인 방식은 앞으로 더 확대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  [체험기] 갤럭시 노트10 써보니…‘노트’ 버리고 S펜을…

·  삼성전자 "MS와 협력은 이제 시작…새 컴퓨팅 시대 열 것"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