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호텔 델루나 설리 연기자

호텔 델루나 설리 연기자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호텔 델루나' 설리가 연기자로 팬들을 만났다.

오늘(11일) 설리가 동료를 위해 tvN '호텔 델루나'에 깜짝 출연을 한 소식이 전해지자, 연기자로 활발히 활동했던 그녀를 향한 관심이 폭주하고 있다.

일부 팬들은 오랜 시간 연기 활동을 멈춘 채 SNS, 예능으로만 만났던 설리의 진지한 연기력을 만나게 된 것에 대한 기쁨과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설리는 지난 2017년 영화 '리얼'에서 첫 베드신에 도전할 정도로 연기를 향한 열정을 드러낸 바 있다.

당시 설리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쉽지 않은 도전이었지만 꼭 필요한 장면이라고 생각했고, 시나리오에 완벽하게 끌렸다"라며 베드신 도전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영화를 찍으면서 연기에 더욱 욕심이 생겼다. 이렇게 원했던 적이 있나 싶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2017년 이후 특별한 연기 활동을 하지 않았던 설리의 연기를 그리워하는 팬들은, 그녀의 '호텔 델루나' 깜짝 출연을 응원하게 된 것. 

한편 설리는 최근 JTBC '악플의 밤'에서 진행을 맡아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