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영화 순수의 시대 강한나

영화 순수의 시대 강한나 (사진: 영화 '순수의 시대' 예고편)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영화 '순수의 시대' 속 강한나 베드신이 여전히 화제다.

지난 2015년 개봉한 영화 '순수의 시대'는 개봉 전부터 신하균, 장혁, 강하늘, 강한나 배우들의 아찔한 로맨스로 뜨거운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신인이었던 강한나의 노출 및 베드신은 큰 이슈를 모아 현재까지 회자되고 있다.

강한나는 당시 영화 '순수의 시대' 관련 인터뷰에서 "꼭 노출 뿐만이 아니라 인물이 갖는 감정에 대해 표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노출에 대한 부담이 없는 건 아니다. 하지만 감정을 표현하는 데 노출이 필요하다면 배우로서 할 수밖에 없다"라며 배우로서의 입장을 드러내 극찬을 받았다.

강한나는 이후에도 영화 '순수의 시대' 속 노출, 베드신으로 이슈를 모으고 있지만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경력을 넓혀가고 있다.

영화 '순수의 시대'를 통해 본격적으로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린 강한나는 최근 tvN '60일, 지정생존자'를 통해 활약 중이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