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뉴욕포스트 "한국, 일본, EU 등 동맹국 놀려...文대통령 억양 흉내"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재선 캠페인 모금 행사에서 아파트 임대료를 수금하는 것보다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을 올리는 게 더 쉬웠다고 발언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대선자금 모금행사에서 어린 시절 아버지와 함께 임대료를 수금하러 다녔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브루클린의 임대아파트에서 114.13달러를 받는 것보다 한국에서 10억 달러를 받는 게 더 쉬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한국이 부담해야 하는 주한미군 주둔비를 증액한 것을 자화자찬한 것으로 해석된다.
    
올해 초 제10차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미국은 당초 마지노선으로 10억 달러(약 1조2000억원)를 제시했고, 최종적으로는 10억 달러보다 적은 1조389억원으로 타결됐다. 이는 작년보다 8.2% 인상된 수치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은 훌륭한 TV를 만들고 번창한 경제를 갖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우리가 왜 그들의 방위를 부담해야 하는가"라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터프한 협상 과정을 설명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억양을 흉내냈고, 관세 논의와 관련해선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일본식 발음을 따라 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 총리에게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가미카제(神風) 자살 특공대가 술이나 약에 취해 있었느냐고 질문하자, 아베 총리가 "아니다. 그들은 단지 조국을 사랑했을 뿐"이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 유럽연합(EU) 같은 동맹국들을 놀렸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선 "이번 주 그로부터 아름다운 서한을 받았다. 우리는 친구"라면서 "그가 나를 볼 때 그저 웃는다고 사람들이 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다면, 북한과 전쟁을 치르게 됐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