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지난주 칠레 산티아고에서 개최한 트룩시마 론칭 심포지엄에서 관계자가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셀트리온헬스케어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셀트리온이 1조원 규모의 중남미 바이오시장 공략에 나섰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8일(현지 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트룩시마 론칭 심포지엄을 열어 현지에 제품을 소개했다고 12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이어 9월과 10월에 페루와 브라질에서 각각 ‘트룩시마’와 간질환 치료제 ‘허쥬마’를 론칭하는 심포지엄을 열고 11월에는 콜롬비아에 ‘트룩시마’를 소개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중남미 국가의 바이오제약 산업 관계자들을 초청해 유럽과 미국 등 의료 선진시장에서 처방이 확대되고 있는 바이오시밀러 제품 소개와 임상데이터, 글로벌 판매 현황 등을 발표한다. 특히 10월 중남미 최대 의약품 시장인 브라질에서 열리는 암학회에서는 ‘허쥬마’를 본격 소개하고 시장 공략에 고삐를 조인다. 브라질 트라스투주맙(허쥬마 오리지널) 시장 규모는 약 2700억 원으로 중남미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주요 시장이다.

중남미 지역은 바이오제약 산업의 대표적인 성장시장으로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판매하고 있는 3개 제품의 시장규모가 약 1조 원에 달할 만큼 시장성과 성장성을 고루 갖췄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중남미 로컬 기업들과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제품 처방을 지속 확대함과 동시에 브라질, 멕시코, 콜롬비아 등 일부 국가들에서는 의약품을 직접 판매할 계획이다.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파트너사들과의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중남미 내 총 6개국에 현지법인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해당 법인들은 직접판매를 준비 중인 국가들을 대상으로 의약품 보관 및 운송 등 유통 업무 전반을 담당하게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그 동안 파트너사들과 함께 에콰도르, 과테말라 등 중미 지역을 중심으로 입찰 경쟁에서 승리해 독점 판매를 하는 등 큰 성과를 얻고 올 하반기에는 시장 규모가 큰 남미 지역 국가들에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만큼 향후 중남미 전체 매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런칭 심포지엄에 참석하게 될 중남미 각국 바이오제약 산업 주요 관계자 및 의료관계자들에게 셀트리온헬스케어 바이오시밀러의 우수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더 많은 환자들에게 치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