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1. 삼성바이오로직스 전경 (1)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공장에 첨단 세포배양 기술을 적용해 제품 생산기간을 기존방식 대비 최대 30% 단축하는데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사진제공=삼성바이오로직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삼성바이오로직스는 첨단 세포배양 기술을 적용해 바이오의약품 생산기간을 종전보다 30% 단축하는데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 기술을 인천 송도 3공장에 적용해 상업생산에 들어갔다. 이를 통해 글로벌 수준의 품질관리 능력과 초격차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개발한 이 기술은 기술은‘N-1 Perfusion(엔 마이너스 원 퍼퓨전)’이다. 이 기술은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위한 최종세포배양(N)의 직전 단계(N-1)에서 세포배양과 불순물 제거를 동시에 진행해 세포농도를 최대 10배까지 높여 생산성을 끌어올리는 것이다.

특히 N-1 Perfusion이 임상수준의 소규모 적용이 아닌 3000리터 급 상업생산 단계 적용에 성공한 사례는 글로벌 CMO(의약품위탁생산기관)업계에서도 찾아보기 힘들다. 고농도 세포배양을 위해 ‘N-1’ 단계의 배양기간이 늘어나는 만큼 배양기 내부의 단백질변이와 세포오염 등의 리스크도 함께 증가하기 때문이다.

이번 기술성공을 바탕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더욱 적극적인 수주에 나설 계획이다.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의 총괄 책임자는 "생산성 향상을 위해 공정개발 단계부터 고농도 세포배양법을 적용하고 있는 고객사들에게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능력 확대를 통한 상업생산의 길을 열어준 것"이라며 "고객이 원하는 배양방식과 프로세스를 직접 선택하게 하는 등 고객지향 혁신활동을 통해 수주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