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이 12일과 13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제1차 한·중 대기 질 공개토론회’(SKAF)를 개최한다.

한국과 중국의 과학자 20여 명이 미세먼지 예보, 항공·위성 관측 등 대기오염과 관련한 모든 분야의 연구 결과를 공유하고 자유롭게 토론할 예정이다.

특히 동북아시아에서 국경을 넘어 이동하는 미세먼지에 대한 다양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토론할 계획이다.

참가자들은 자국 내 대기오염 물질을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한 방안도 제시한다.

한국이 상대적으로 앞선 항공·위성 관측 연구 결과도 중국 과학자들에게 소개된다.

한국 측에서는 박록진 서울대 교수가, 중국 측에서는 장린 베이징대 교수가 대표 과학자 역할을 맡는다. 두 사람은 미국 하버드 대학에서 함께 대기 질 계산·분석 분야를 연구한 인연이 있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토론회가 양국 정부의 대기오염 개선을 위한 싱크탱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2차 토론회는 내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