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GC녹십자, 무더위 속 ‘사랑의 헌혈’ 행사 진행

[사진자료] '사랑의 헌혈'

경기도 용인 GC녹십자 본사에서 한 직원이 ‘사랑의 헌혈’을 하고 있다.(사진제공=GC녹십자)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GC녹십자는 경기 용인 본사에서 임직원 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사랑의 헌혈’ 행사를 벌였다고 13일 밝혔다.

전국 사업장에서 연간 12번 실시되는 ‘사랑의 헌혈’은 임직원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행사는 최근 무더위와 휴가·방학 등으로 인한 혈액 수급 감소 문제 해결에 보탬이 되고자 하는 임직원의 참여 열기가 뜨거웠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GC녹십자의 사랑의 헌혈은 국내 제약업계에서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하는 행사로 지난 1992년 정기적으로 진행된 이후 현재까지 누적 참가 임직원이 1만 5000여 명에 달한다.

임직원들은 헌혈증을 소아암을 앓는 어린이들을 위해 쓴다. GC녹십자는 지금까지 8000여장의 헌혈증을 병원 및 소아암 환우 지원 단체에 기부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