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3개 공업계 고등학교 협약, 에너지플랜트 분야 현장업무 교육

1

한국가스기술공사 고영태 사장이 산학협력 교육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기술공사(사장 고영태)가 전국 13개 공업계 고등학교와 ‘산학협력협약’을 맺고 집체교육, 지사별 현장교육 등 맞춤형 기술인재 양성을 위한 노력에 힘을 쏟고 있다.

가스기술공사는 지난해 ‘산학연계 활동을 통한 일자리 확대’를 혁신과제로 선정하고, 천연가스설비 정비 및 에너지분야 전문기술 인재양성을 목표로 5월부터 전국 13개 권역별 공업계 고등학교와 산학협력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교육은 산학협력 협약 체결 후 여름방학을 이용해 첫 시행되는 교육이다. 충남기계공업고등학교 2학년 학생 67명을 대상으로 천연가스설비 및 에너지플랜트 분야 현장업무의 이해를 돕기 위해 마련했다.

첫날 특강에 나선 고영태 사장은 "이번 교육에 참여한 학생 여러분들이 미래 가스산업과 에너지 플랜트 분야의 역군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전사적 역량을 집결할 것"이라며, "특화된 에너지 플랜트분야를 체험할 수 있는 이번 현장교육을 통해 국가의 산업을 이끌어갈 유능한 기술인재가 되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가스기술공사는 앞으로도 기업과 학교 간 산학협력체계 기반을 마련, 고졸 채용문화 정착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