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필립모리스·KT&G에 도전장···"궐련형·액상형 특장점 조합"

[사진자료2] BAT코리아가 13

BAT코리아 전자담배 신제품 글로 센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BAT코리아가 전자담배 최대 격전지인 한국 시장에 차세대 제품 ‘글로 센스’(glo™ sens)를 내놨다. 신제품은 궐련형과 액상형 전자담배의 특장점을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모델이다. 전혀 새로운 담배를 선보이며 필립모리스·KT&G 등 시장을 선점한 경쟁 상대들과 정면 승부를 벌인다는 게 업체 측의 구상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BAT코리아는 이날 서울 성수동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에서 글로 센스 제품 출시행사를 열고 판매를 개시했다. BAT가 글로 센스를 선보인 국가는 한국이 처음이다.

BAT코리아 김의성 사장은 "IT기술과 트렌드에 민감한 소비자들이 견인하는 역동적인 한국 시장에서 BAT의 차세대 제품인 글로 센스를 처음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급변하는 시장 트렌드에 대응하고 소비자에게 보다 만족스러운 대체재를 제공하고자 제품군을 확장하고 개선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오늘 출시한 신제품은 이러한 노력의 결과물"이라고 소개했다.

T코리아 김의성 사장

BAT코리아 김의성 사장.



글로 센스는 액상형 전자담배다. 다만 ‘테이스트 퓨전 테크놀로지(Taste Fusion Technology)’를 통해 액상형 제품의 한계를 넘어 오리지널 담배 맛을 구현한다. 전용 카트리지 네오 포드(neo™ pods™)에 담긴 액상을 가열해 생성된 증기가 담배 포드를 통과하면서 담배 고유의 풍미와 니코틴을 동시에 전달하는 식으로 작동한다.

프리미엄 담뱃잎 분말 포드를 도입한 것도 글로 센스의 장점이다. 이를 통해 니코틴 농도 제한으로 인해 충분한 만족감을 제공하지 못한다고 평가받아온 액상형 전자담배의 단점을 보완했다. 동시에 기존 궐련형 전자담배 제품이 충족시키지 못한 소비자 니즈에도 부합한다고 업체 측은 자신했다. 담배 고유의 맛과 4가지 액상 포드가 구현하는 블렌딩이 어우러져 풍부한 연무량과 감각적인 맛을 표현해낸다.

일반 담배(타르 9mg 제품 기준) 흡연에 비해 유해물질 발생을 99% 감소시킨 한편 냄새를 현저히 저감시켰으며 흡연으로 인한 담뱃재가 발생하지 않는 것도 특징이다.

글로 센스 기기는 또 버튼 터치만으로 대기시간 없이 풍부한 맛과 연무량을 즐길 수 있다. 한 번의 기기 충전으로 하루 종일 사용하며, 매번 스틱을 교환하는 궐련형 전자담배와 달리 연속 사용을 지원한다. 색상은 네이비, 블랙, 레드, 화이트, 블루 등 5가지가 제공된다.

글로 센스의 스타터 키트는 제품 본체와 위생 캡, 파우치, 어댑터, USB 충전케이블, 상세 제품정보지 등으로 구성됐다. 소비자 가격은 5만 원이며 담배 포드 3개와 액상 포드 1개로 구성된 네오 포드는 4500원에 판매된다.

BAT코리아 마케팅총괄 알퍼 유스 전무는 "풍부한 향과 담배 고유의 맛, 그리고 사용 편의성이 극대화된 글로 센스가 기존 담배의 대체품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믿는다"며 "글로 센스의 세계 첫 시장 출시는 담배 업계는 물론 BAT코리아에 있어 몹시 고무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BAT 코리아의 신제품이 국내 전자담배 시장 판도를 바꿀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하다고 평가하고 있다. 유로모니터 자료를 보면 국내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규모는 2조 원에 육박해 일본에 이어 세계 2위다. 2017년(약 4700억 원)에서 3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기존까지는 ‘아이코스’, ‘릴’ 등 궐련형 제품들이 주류를 이뤘지만 최근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미국 전자담배 1위 업체 ‘쥴’이 국내에 진출한데다 KT&G 등도 ‘릴 베이퍼’ 등 신제품을 적극적으로 선보이며 액상형 시장을 키우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편의성 등 액상형 전자담배의 장점이 많지만 니코틴 함량이 낮다는 단점이 부각돼 수요가 많지 않았다"며 "BAT 코리아가 액상형 제품의 단점을 잘 보완한 제품을 내놓은 만큼 소비자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국내 담배 판매량은 16억 7000만갑으로 전년 동기 대비 0.6% 감소했다. 다만 ‘아이코스’, ‘릴’ 등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는 1억 9000만갑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24.2% 증가했다. ‘쥴’, ‘릴 베이퍼’ 등 액상형 제품은 600만 포드(1포드는 1갑)가 소비됐다. 전체 담배 시장 규모가 줄고 있지만 전자담배 수요는 꾸준히 늘고 있는 셈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