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자국내 절차 완료한 니카라과와 가장 먼저 시작
"일본 앞서 중미시장 선점 효과…수출 다변화 기대"


'중미 5개국 대사들과 간담회'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이 13일 소공동 롯데호텔 아스토룸에서 열린 ‘중미 5개국 대사들과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부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한국과 중앙아메리카 5개국 간 자유무역협정(FTA)이 한국내 절차를 마치고 10월 1일부터 차례로 발효된다.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은 1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중미 5개국 대사들과 간담회를 열고 한·중미 FTA 국내 절차 완료를 통보했다. 중미 5개국은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니카라과, 온두라스, 파나마 등이다. 이중 니카라과는 자국내 절차를 완료하고 이날 우리 측에 통보해 10월1일 FTA가 동시에 발효된다. 나머지 4개국도 자국내 절차를 완료하면 차례로 FTA가 발효된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2일 한·중미 FTA 국내 절차 완료를 계기로 중미 국가들과 FTA 발효 동향을 공유하고, 이를 활용한 교역·투자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리 입장에서는 아시아 국가 중 처음으로 중미 5개국과 FTA를 체결해 일본, 중국 등 경쟁국과 비교해 중미 시장을 선점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아울러 미국, 캐나다 등 북미와 페루, 칠레, 콜롬비아 등 남미를 연결하는 미주 FTA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양측은 FTA가 발효하면 한·중미 비즈니스 서밋, 기업인 교류, 투자 설명회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기로 했다.

여한구 통상교섭실장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와 일본의 대(對)한 수출 규제 등으로 여러 대외여건이 불확실한 가운데 오는 10월 한·중미 FTA가 발효되면 중남미의 신규시장 개척과 본격적인 수출시장 다변화가 기대된다"면서 "한·중미 FTA 활용을 촉진하고, 양측의 경제·통상 관계가 한층 강화될 수 있도록 중미 5개국의 조속한 발효 협조를 당부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