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AKR20190812062900030_01_i_P2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국내 커피전문점 업계 1위인 스타벅스코리아가 일본산 제품 발주를 사실상 중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일본에서 완제품 형태로 수입해온 ‘스타벅스 오리가미 베란다 블렌드’와 ‘비아 말차’ 등의 제품에 대해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 과거에도 수입량이 많지 않았는데, 회사는 아예 추가 발주를 중지하는 안은 검토 중이다.

‘스타벅스 오리가미’ 시리즈는 뜨거운 물을 부어 마실 수 있도록 만든 추출식 커피 제품이다. 비아 말차는 집에서 간편하게 ‘그린 티 라테’를 만들어 먹을 수 있게 소포장 된 제품이다.

스타벅스코리아는 ‘문경 오미자 피지오’, ‘이천 햅쌀 라테’, ‘광양 황매실 피지오’, ‘공주 보니밤 라테’ 등 다양한 국내 지역 상생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