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스타벅스가 올해 상반기 매출을 크게 끌어올리며 커피전문점 업계 1위의 위상을 공고히했다.

13일 업계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올 상반기 8877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전년 동기(7090억 원) 보다 25.2% 늘어난 수치다.

2분기 기준으로는 매출 4579억 원을 올려 작년보다 23.7%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올해 2분기 400억 원, 상반기 747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348억 원·583억 원과 각각 비교해 성장세를 유지했다.

올해로 한국 진출 20주년을 맞은 스타벅스의 점포 수는 1300개를 돌파했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연말 1262개에서 올해 상반기 46개를 더해 점포 수 1308개를 운영 중이다.

한편 스타벅스의 연간 매출액은 2017년 1조 2635억 원, 지난해 1조 5224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