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금호타이어 노조가 사측과 잠정 합의한 단체교섭안을 또 부결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타이어 노조는 이날 노조원들을 대상으로 2018년 단체협상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를 벌인 결과 조합원 2523명 중 찬성 1147명(45%), 반대 1376명(55%)으로 잠정부결됐다고 밝혔다.

앞서 노조는 1월 29일 사측과 잠정 합의한 단체교섭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펼쳤지만 부결돼 사측과 교섭을 다시 진행한 바 있다. 노조는 지난달 26∼27일에도 찬반투표를 했으나 투표용지 오류로 투표가 중단됐다.

노사가 재협상에서 잠정 합의한 단체교섭안은 국내공장 설비투자, 인력 운영은 노사 간 현재 진행되는 상황들을 고려해 향후 대화를 통해 논의 및 추진하기로 했다. 광주공장 이전 문제는 노사가 공동으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참여하기로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