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허재영 기자] 삼성생명은 연결기준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 7566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4495억원) 대비 47.7% 감소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6조4871억원, 영업이익은 9695억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2.5%, 51.3% 줄었다.

작년 5월 삼성전자 지분 매각에 따른 일회성 이익(7515억원)을 제외하면 당기순이익은 622억원 증가했다.

신계약 APE(연납화 보험료)는 6,63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0.8% 늘었다. 이 중 이익기여도가 높은 보장성 신계약 APE는 4304억원에서 4836억원으로 12.4% 증가했다.

신계약 가치는 3584억원으로 40.2% 증가하면서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보장성 상품 판매 활성화를 통한 영업 호조에 따른 결과다.

총자산은 301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했으며 지급여력(RBC)비율도 304%에서 352%로 증가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일회성 이익을 제외할 경우 당기순이익이 증가했다"며 "어려운 보험업계 환경에서 선방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