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형 스마트시티 및 스마트조명 수출 위한 초청 연수 개최

12일 서울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된 ‘동남아시아 공무원 역량강화 초청연수’교육에서 에너지공단 오대균 기후대응이사(맨 앞줄 우측서 여섯번째)를 비롯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했다. [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이하 에너지공단)은 12∼14일까지 3일간에 걸쳐 서울플라자호텔에서 ‘동남아시아 공무원 역량강화 초청연수’를 개최한다.

이번 초청연수 교육은 에너지공단과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지난 6월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개도국 에너지효율·재생에너지 관련 정책 및 제도 수립 지원’을 위한 활동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서울과 인천지역에서 진행되는 이번 교육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3개국의 에너지 분야 공무원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교육에는 베트남 산업통상부(Ministry of Industry and Trade), 인도네시아 재무부(Ministry of Finance), 미얀마 산업부(Ministry of Industry) 등 모두 27명과 아시아개발은행(ADB)에서 6명 등 총 33명이 참석했다.

에너지공단은 스마트 발광다이오드(LED) 기술과 트렌드, GCF 도시에너지전략, 서울시와 인천시의 스마트 도시정책 등 한국의 스마트도시 정책과 관련된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반포대교, 한강 세빛섬, 청개천 등을 둘러보며 한국의 우수한 스마트조명 기술과 아름다운 야경을 동시에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이번 연수에 참여한 베트남 정부관계자는 "스마트한 한국의 기술과 아름다운 경관에 감동했으며, 프로그램을 준비해준 귀 공단에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또 아시아개발은행(ADB) 관계자도 "이번 초청연수가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국가의 스마트시티 구축 조성을 위한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전하며 에너지공단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오대균 에너지공단 기후대응이사는 "한국형 스마트시티 시스템과 관련된 산업이 동남아시아에 수출돼 개도국의 기후변화대응 지원은 물론, 한국기업의 동남아 시장 진출에 초석이 될 수 있도록 ADB 및 개도국 정부기관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GCF(Green Climate Fund)

녹색기후기금으로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을 지원하기 위한 유엔(UN) 산하의 국제기구.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