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수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금융연구원이 올해 국내 경제성장률을 2.1%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해 11월 2.6%에서 올해 5월 2.4%로 내린 데 이어 석 달 만에 다시 0.3%포인트 낮췄다.

금융연구원은 세계 경기 둔화에 따른 국내 수출과 투자 회복 지연, 상반기 민간 부문 경제 지표 부진 등을 반영해 이같이 성장률 전망치를 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부문별 전망치도 낮췄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2.4%에서 2.1%로, 설비투자 증가율은 -0.4%에서 -5.3%로, 건설투자 증가율은 -3.9%에서 -4.1%로 각각 내렸다. 연구원은 내구재 소비 부진과 경기둔화에 의해 소비심리가 악화돼 성장률을 제한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업들의 설비투자는 소극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2017년 반도체 산업 위주의 대규모 투자가 마무리됐고 최근 대내외 교역을 둘러싸고 불확실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건설투자는 민간의 주거용 건물 건설 위주로 하락세를 보여 올해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취업자 수는 전년 대비 평균 19만명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실업률 추정치는 3.9%다. 정부의 일자리 지원 확대 등이 일부 효과를 보겠으나 청년층의 양질의 일자리 취업 증가로 이어지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분석했다. 제조업 업황 부진, 건설업 경기 조정 등도 부담 요인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6%로 예상했다. 경기 부진 등 수요 측 요인과 국제유가, 농축수산물가격 등 공급 측 요인 모두 물가 상승을 억제할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원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한국은행의 물가 안정 목표인 2.0%에 크게 미달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경상수지는 흑자 기조를 잇는 608억 달러를 기록하겠으나 지난해 764억 달러에 비해서는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원·달러 연평균 환율 전망치는 1172원 수준이다. 상반기 경제지표 부진, 미·중 무역분쟁 재격화로 원·달러 환율이 지난해 말 대비 급상승했고, 최근에는 기준금리 인하와 일본 경제보복 등으로 하반기에도 상승 요인이 있다고 진단했다. 연구원은 이에 따라 "확장적 통화와 재정정책 조합이 중요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대외 여건에 한국 경제가 흔들리지 않도록 체질 개선 노력을 함께해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연구원은 "반도체에 집중된 산업구조 특성상 세계 정보통신기술(ICT) 투자 사이클 등 외부 여건에 우리 경제성장률이 크게 영향받는다는 측면에서 산업 다각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내 기초산업 육성, 내수 확대 등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