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나나나나

(사진=DHC코리아)

(사진=DHC코리아)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혐한 논란으로 국내 소비자들의 뭇매를 맞고 있는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한국법인이 일본 자회사 혐한 방송에 대해 사과문을 냈다. 이번 사과문은 일본 본사의 입장이 담겨 있지 않다. 이번 논란의 주체가 일본 본사의 자회사에 있는 점을 감안하면 알맹이 없는 사과문인 셈이다.

13일 DHC코리아는 입장문에서 "금번 ‘DHC 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DHC코리아는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이에 대해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과거의 발언을 포함한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DHC 코리아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DHC텔레비전’과는 다른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DHC코리아는 또 "한국과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며 "갑작스럽게 발생한 상황에서 깊게 생각하지 못하고 댓글 제한같은 미숙한 대처로 실망감을 안겨드인점을 사죄드린다. 금일 현 시점부로 SNS 계정의 댓글차단을 해제했다"고 말했다.

DHC코리아는 "다시 한번 이번 문제에 대해 국민, 고객, 관계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