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을 점령한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출발·도착 안내판에 홍콩으로 출발하는 항공편 결항 메시지가 뜨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홍콩 시위대가 이틀째 점거하고 있는 홍콩 국제공항 항공편 운항이 또다시 모두 취소됐다고 외신들이 13일 보도했다. 

dpa 통신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현지시간) 이후 공항에서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 운항이 취소됐다. 공항 측은 "홍콩 국제공항 운영에 심각한 지장을 받고 있으며, 모든 출발편이 취소됐다"고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다만 홍콩으로 들어오는 항공편 착륙은 허용된다고 공항 측은 알렸다. 

시위대는 지난 11일 송환법(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에 참여한 여성이 경찰의 빈백건(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것에 항의하기 위해 12일부터 공항을 점거하고 있다. 

이날부터 이틀째 이어진 대규모 항공편 취소 영향으로 홍콩을 찾은 관광객 수천 명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