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주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1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으로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 금융 전문 월간지 글로벌파이낸스 중앙은행 총재 평가에서 2년 연속 A등급을 받았다.

14일 글로벌파이낸스의 ‘2019년 중앙은행 총재 평가표’에 따르면 94개국 중앙은행 총재 중 이주열 한은 총재를 포함해 10명이 A등급을 받았다.

A등급을 받은 이들은 이 총재와 필립 로우 호주중앙은행 총재를 비롯해 러시아, 쿠웨이트, 레바논, 모로코, 아이슬란드, 멕시코, 온두라스, 대만 총재다. 이중 지난해와 올해 모두 A등급을 받는 사람은 이 총재를 비롯해 호주, 러시아, 쿠웨이트, 레바논, 모로코 6개국 총재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등 11명은 A-등급을 받았다. 이강 인민은행장은 C등급을,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는 B등급을 각각 받았다.

글로벌파이낸스는 1994년부터 매년 물가 관리와 경제성장률, 통화가치 안정, 금리 운용 등 성과를 바탕으로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를 평가해 A∼F등급을 매기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