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기업은행 전경

IBK기업은행 전경.(사진=기업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IBK기업은행은 새로운 국외전산 통합시스템을 오픈했다고 14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IBK아시아금융벨트’ 구축이라는 해외진출 전략과 현지 비대면 채널 강화 등을 위해 이번 시스템 재구축을 추진했다. 

새로운 시스템 특징은 △스마트뱅킹 신설, 인터넷뱅킹 고도화 등 비대면 서비스 강화 △IBK글로벌 표준 패키지 구현 △대량정보 일괄 처리가 가능한 국외 정보계 구축 등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특히 IBK글로벌 표준 패키지 구현은 해외 영업망의 효율적인 관리는 물론 새로운 해외 네트워크 확대 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홍콩·프놈펜·뉴델리 지점을 시작으로, 11월까지 모든 국외지점과 해외법인에 새로운 국외전산 통합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현재 12개국에 58개 해외점포를 가진 기업은행은 IBK아시아금융벨트 구축과 함께 2025년까지 총 20개국에 165개 점포를 운영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앞의 관계자는 "해외 진출한 중소기업 지원은 물론 스마트뱅킹 핵심인 모바일 기반의 IT 서비스 제공도 가능해졌다"며 "성공적인 IBK아시아금융벨트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