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용보증기금 본점

신용보증기금 본점.(사진=신보)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수출 중소기업의 일시적인 경영위기 극복과 경영안정화 지원을 위해 ‘수출중소기업 특례보증’을 14일 시행한다.

지원 대상은 수출중소기업이다. 원부자재를 수출기업에 납품하는 간접수출실적이 있는 기업, 수출실적은 없으나 수출계약서 등으로 확인이 가능한 수출예정기업도 포함된다. 특히 최근 한일 무역 분쟁으로 어려움을 겪는 일본수출기업에 대해서는 유동성지원 강화를 위해 우대 지원한다.

신보는 이번 특례보증을 통해 올해말까지 총 8000억원 규모의 보증을 공급할 계획이다. 보증비율(95%)과 보증료율(0.3%포인트 차감)을 우대 적용해 기업들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하고, 매출액 규모에 따른 보증한도 역시 일반보증보다 우대한다.

5억원 이하의 특례보증은 기존 보증금액에 관계없이 영업점에서 지원 여부를 결정해 신속한 보증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신보 관계자는 "수출중소기업은 국가경제성장의 핵심동력"이라며 "이번 특례보증 공급을 통해 수출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침체된 수출 활력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