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토니모리 ci

토니모리 기업이미지. (사진=토니모리)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토니모리는 2017년 2분기 이후 2년 만에 흑자 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토니모리의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460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0.2% 성장했다. 영업 이익은 13억 원을 기록했다.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액 42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28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1% 성장했다.

토니모리 측은 "이번 실적 호전은 공장 가동 이후 적자를 보이던 ODM(제조자 개발·생산) 자회사인 메가코스의 실적 호전으로 인한 결과로 분석된다"며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좋은 해외 부문에서도 사상 최고치인 112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토니모리는 해외 시장 및 신채널 사업, 면세점 사업에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홈쇼핑 채널에서는 지난 해 11월 출시한 메이크업 전문 세컨드 브랜드 ‘컨시크’가 히트를 치면서 시장에 안착했으며, 더마 브랜드인 ‘닥터오킴스’도 H&B채널 진출을 앞두고 있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해외 시장과 신채널의 매출 성장은 채널 확장을 위해 노력했던 결과가 서서히 실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자회사들의 본격적인 턴어라운드가 시작되고 있다. 제조사 메가코스와의 시너지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남에 따라 안정적인 수익 창출과 원가 절감도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