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1월 착공, 2020년 6월 준공 목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대표 정재훈)이 14일 호텔인터불고 대구에서 청암에너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코람코자산운용과 의성군 철파리 40메가와트(㎿) 태양광발전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이인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 장진출 청암에너지 대표이사, 유재열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한국사업부장, 전응철 코람코자산운용 에너지/인프라부분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의성 철파리 40㎿ 태양광발전사업’은 의성군 철파리 일원 군유지를 활용해 40MW 용량의 태양광발전시설과 120MWh의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건설하는 것이다. 총사업비 약 1300억원으로 오는 11월 착공, 2020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으며, 준공 후 연간 52,560MW의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이인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한수원은 의성군과 함께 지역주민과 긴밀히 소통해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발전소 운영에 따른 지역 신규 일자리 창출 및 소득 증대로 지역경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