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11212

(사진=패션그룹형지)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형지I&C는 올 상반기 영업이익이 6000만 원으로 흑자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508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548억 원)보다 40억 원 감소했다.

형지I&C 측은 이번 실적 개선에 대해 "판매 채널의 다각화와 집중화를 한 것이 주요 배경이 "이라고 전했다. 주요 유통망이었던 백화점 외에도 프리미엄 아울렛 및 대리점 운영 확대를 통해 저마진 유통 구조를 활성화하고 수익성을 개선했다는 설명이다.

형지 측은 "매출의 20%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온라인 채널 비중도 하반기에는 더욱 늘리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