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코스피 상승 마감

코스피가 12.54포인트 오른 1,938.37로 장을 마감한 14일 오후 서울 중구 KEB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에 한창이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코스피가 미중 무역 분쟁 완화 기대에 상승 마감했다.

14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2.54포인트(0.65%) 오른 1938.37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20.35포인트(1.06%) 오른 1946.18로 장을 시작했다.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12월 15일로 연기했다는 소식에 국내 증시도 반등을 나타냈다. 관세 부과가 연기된 품목에 휴대전화, 컴퓨터 등 주요 정보기술(IT) 제품이 포함돼 있어 특히 IT 대형주들이 강세를 보였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518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01억원과 242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 LG화학(4.69%), SK하이닉스(3.22%), 현대모비스(2.13%), 삼성전자(1.63%), 삼성바이오로직스(1.58%), SK텔레콤(1.27%), 셀트리온(0.33%), 신한지주(0.12%) 등이 올랐다.

반면 NAVER(-2.46%), 현대차(-1.16%), 기아차(-0.23%) 등은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40포인트(1.08%) 오른 597.15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9.60포인트(1.63%) 오른 600.35로 출발해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과 기관은 각각 630억원, 63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663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종목 중 헬릭스미스(19.26%), 케이엠더블유(6.61%), SK머티리얼즈(2.92%), 파라다이스(2.66%), 스튜디오드래곤(1.03%), 셀트리온헬스케어(0.87%), 휴젤(0.60%), 메디톡스(0.59%), 펄어비스(0.11%) 등 대부분 올랐다.

반면 CJ ENM는 -0.83% 내렸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