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삼성증권은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2134억원으로 전년 대비 8.3% 감소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삼성증권의 올해 상반기 세전이익은 2847억원, 당기순이익은 2134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세전이익은 1325억원, 당기순이익은 962억원이다.

삼성증권은 2분기 어려웠던 시장환경 속에서도 전년동기 수준의 견조한 성과를 냈고, 상반기중에는 본사 영업과 리테일 영업의 균형 성장 전략을 통해 총자본이익률(ROE) 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자본활용 비즈니스를 강화하면서 주가연계증권(ELS), 채권 운용 실적 개선으로 운용, 금융수지 부문이 전년동기대비 29% 증가했다. 또한 투자금융(IB) 부문도 ECM, M&A 등 전부문 고른 성장으로 전년동기대비 46% 수익이 증가했다. 자산관리(WM) 사업 역시 경쟁우위를 보였다.

삼성증권은 "영업기반 강화를 위한 자산 모으기(Asset Gathering) 전략을 추진해 증시 침체에도 리테일 고객 예탁자산이 177조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5%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