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어제 90.3GW로 올해 들어 최고치…정부 수급대책 예상 범위내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섭씨 356도 안팎의 올여름 막바지 폭염에 올해 최대전력수요를 갱신했지만 예비전력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4
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력거래소(KPX)에 따르면 전날 최대전력수요는 90.3GW로 올 들어 정점을 찍은데 이어 이날은 90.1GW(오후 5시 기준 잠정치)로 약간 꺾였다.

전날 피크를 찍은 올여름 최대전력수요는 지난해 여름 사상 최고치였던 때
(724, 92.5GW)보다는 2.2GW 낮다하지만 산업부가 예상한 올 여름철 최대전력수요인 89.591.3GW의 범위 내에 들었다. 산업부 예상치 상단 91.3GW는 혹서기를 상정한 것이다.

공급능력 측면에서 최대전력수요를 뺀 공급 예비력은 전날
6.1GW(예비율 6.7%)에 이어 이날도 8.5GW(예비율 9.4%)로 둘 다 정상 단계에 머물렀다.

이에 대해 산업부는 공급예비력이
5GW 미만으로 떨어질 경우를 비상수급 첫 단계인 준비상태로, 1GW 미만인 경우를 심각상태로 간주해 전력수급을 관리하며, 통상 10GW 안팎을 안정적 공급예비력으로 보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력수급대책에서는 가용 자원을 실제로 동원할 수 있느냐는 물량이 중요하기 때문에 예비율 보다는 공급예비력이 훨씬 중요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당초
111년 만의 폭염으로 역대 최고치의 전기수요를 기록했던 지난해 여름과 달리 올여름은 덜 무덥고 발전설비도 늘어나 이달 상순까지만 해도 전기가 상당량 남아돌았다.

하지만 이번주 들어 휴가 후 조업 복귀가 늘어나고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발령된 폭염경보 때문에 최대전력수요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

그러나 이변이 없는 한 최대전력수요는 전날을 고비로
8월 중순까지인 여름 무더위와 함께 계속 하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기상청은 광복절인
15일 비가 오면서 더위가 한풀 꺾이고 다음 주도 3033도로 이번주(3335)에 비해 덜 더울 것으로 내다봤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