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비건 이도훈

북한 평양에서 2박 3일간 실무협상을 벌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협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지난 2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를 방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인사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한미연합훈련 종료일인 20일부터 22일까지 한국을 방문한다.

미국 국무부는 16일(현지시간) 비건 대표가 19∼20일 일본을 방문하고 이어 20∼22일 한국을 찾는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조율 강화를 위해 한일 당국자들과 만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그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비건 대표의 방한은 오는 20일 한미연합훈련 종료와 시점을 같이 하는 것이다. 연합훈련 종료와 함께 곧바로 북미 실무협상 재개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 10일 트윗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에게 보낸 친서를 통해 한미연합훈련이 종료되는 대로 협상 재개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밝힌 바 있다.

비건 대표는 방한 중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과의 협의를 통해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 실무협상에 대비할 것으로 보인다.

북미 실무협상 재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6월말 판문점 회동의 합의사안이었고 7월 중순으로 점쳐졌으나 지금까지 열리지 못했다. 북한은 이달초부터 시작된 한미훈련에 반대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미사일 시험발사를 계속해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