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한국의 자동차 생산능력이 계속해서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지난해 생산량이 15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데 이어 올해 분위기는 더 나쁠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기아차, 쌍용차의 올해 상반기 국내 공장의 생산능력은 모두 172만 9420대로 집계됐다. 이들 3사는 국내 완성차 5개사 중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업체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175만 6930대)보다 1.6% 감소했고, 2017년 상반기(179만 5230대)와 비교하면 3.7% 줄어든 수치다.

공장 생산능력은 연간 표준작업시간과 설비 UPH(Unit Per Hour, 시간당 생산량), 가동률의 곱 등으로 산출한다.

상반기 생산능력을 업체별로 보면 현대차는 88만 6100대로 지난해 보다 1.0% 감소했다. 기아차는 76만 1000대로 2.4% 줄었다. 쌍용차만 8만 2320대로 0.9% 증가세를 보였다.

이들 3개사가 생산한 실적은 올해 상반기에 171만 1944대로 작년 동기(164만 629대)보다 4.3% 증가했지만, 2017년 상반기(173만 1691대)와 비교하면 1.1% 빠졌다.

주요 완성차업체의 상반기 생산능력이 감소함에 따라 올해 국내 자동차 생산능력은 16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최근 발간한 ‘한국의 자동차 산업’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국내 자동차 생산능력은 453만 5000대로 2003년(439만 6000대) 이후 가장 낮았다.

국내 차 생산능력은 2003년 바닥을 찍은 뒤 업체들이 생산설비를 적극적으로 투입한 2004년에 480만 5000대로 반등했다. 이후 460만대 이상을 유지했으며 2012년에는 498만 4000대로 정점을 기록했다.

다만 2013년 480만 1000대, 2014년 468만 9000대 등으로 생산능력이 줄었고, 2017년에는 458만 9000대까지 떨어졌다.

국내 차 생산능력이 2013년부터 하락세를 보인 것은 당시 현대·기아차 공장에서 본격적으로 시행된 주간 연속 2교대제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생산능력은 연간 표준작업시간이 주요 변수 중 하나다. 아울러 지난해 한국지엠(GM)의 군산공장이 폐쇄도 생산능력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생산실적도 꾸준히 감소했다. 국내 자동차 생산실적은 2013년 452만 1429대에서 지난해 402만 8705대로 5년 만에 10.9% 빠졌다. 2015년(455만 5957대)부터는 국내서 만들어진 자동차 대수가 매년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6년 422만 8509대, 2017년 411만 4913대에 이어 지난해는 400만대선까지 내려앉았다.

이에 따라 2015년까지 세계 5위였던 한국의 자동차 생산 대수 순위는 2016년 인도에 밀려 6위로, 지난해는 멕시코에 추월당하며 7위로 하락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