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KT가 카페·음식점 등 매장에서 해킹으로부터 안전하게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는 ‘세이프존(Safe Zone)’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세이프존은 KT 보안 와이파이인 ‘기가 와이파이 시큐어(GiGA WiFi Secure)’를 ‘안랩 V3 모바일 플러스(AhnLab V3 Mobile Plus)’와 연동해 스마트폰·태블릿을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보호해주는 서비스다. 앞서 KT와 안랩은 지난 6월 통합 TI(Threat Intelligence, 위협정보) 개발 및 신규 보안서비스 출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번 세이프존 출시는 그 첫 번째 결과물이다.

V3앱을 설치한 단말이 세이프존에서 와이파이에 접속하면 KT의 정보보안 플랫폼 기반으로 실시간 데이터 수집, 분석하여 유해 사이트 접근을 차단해준다. 또 악성코드를 자동 검색, 검출해주고 이를 선택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KT는 향후 모바일 기기뿐만 아니라 PC에도 세이프존 서비스를 적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세이프존 맵(Safe Zone Map)’을 제작하여 고객이 가까이에 있는 세이프존을 검색하고 방문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세이프존 서비스는 KT 인터넷을 이용하는 매장과 쇼핑몰, 사무실 등 장소에서 KT 기가 와이파이 시큐어를 설치로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은 월 7700원(VAT포함, 인터넷 결합 3년 약정)으로 서비스 관련 자세한 내용은 KT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T 통합보안플랫폼사업단장 김준근 전무는 "세이프존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객에게 안전한 와이파이 환경을 제공해줄 수 있는 차별화된 보안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KT는 안랩과 협업하여 전국민이 보안 걱정 없이 안심하고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T사진1] 해킹안전 세이프존

KT가 카페·음식점 등 매장에서 해킹으로부터 안전하게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는 ‘세이프존(Safe Zone)’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제공=KT)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