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000대 기업 51.6% "日 백색국가 제외 악영향" 응답
전체 평균 매출액·영업이익 감소율은 -2.8%·-1.9%
3대 주요 타격업종은 일반기계 > 석유제품 > 반도체


일본 수출규제 따른 매출액, 영업이익 피해 전망

국내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이 51.6%로 과반수를 넘었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국내 대기업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8%, 1.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국내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이 51.6%로 과반수를 넘었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국내 대기업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8%, 1.9% 감소할 것으로 전망돼 피해가 생각보다 클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등 수출규제 영향을 조사한 결과를 19일 공개했다. 응답기업의 과반수는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초래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은 51.6%로, 영향 없음(48.4%) 응답보다 높았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국내 대기업의 매출액 감소율은 평균 2.8%로 전망됐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13.6%) △석유제품(-7.0%) △반도체(-6.6%) △철강제품(-3.9%) △무선통신기기(-2.7%) 순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매출에 악영향이 있다는 기업만 별도 집계했을 경우 매출액 감소율은 평균 5.7%로 감소폭이 두 배 수준으로 확대됐다.

국내 대기업의 영업이익 역시 평균 1.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7.9%) △석유제품(-5.4%) △반도체(-5.1%) △디스플레이(-2.4%) △철강제품(-1.9%) 순으로 조사됐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영업이익에 악영향이 있다는 기업만 별도 집계했을 경우에는 영업이익 감소율이 평균 3.7%로 나타났다.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기업들의 단기적 대응방안으로는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53.7%) △대체 부품소재 물색(15.9%) △일시적 사업축소·긴축경영(8.5%)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8.0%) 순으로 조사됐다. 

장기적 대응방안으로도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가 28.8%로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고 △부품소재 국산화(25.0%) △대체 부품소재 확보(14.4%)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11.5%) △사업축소·긴축경영(4.8%) △생산설비 해외 이전(1.4%) △인수합병을 통한 부품소재 확보(0.5%)로 나타났다.

정부의 정책지원 과제로는 △대체 수입선 확보 지원(30.9%) △부품소재 국산화 재정지원(23.9%) △피해업종 세제 혜택(23.0%) △화학물질·부품소재 규제 완화(16.6%) 순으로 나타났다. 

한일 경제갈등 해결 방안으로는 △한일 정부 간 외교적 타협(40.5%) △WTO 등 국제중재수단 활용(21.9%) △미국의 한일 간 중재(14.3%) △국제적 여론 형성(11.1%) △민간기업·경제단체 활용(6.2%) △기업자체 역량에 의한 해결(5.1%) 순으로 응답했다.

한경연 유환익 상무는 "설문조사 결과대로 영업이익이 1.9% 감소할 경우 2018년 1000대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이 5.3%임을 감안할 때 업종에 따라 일부 기업들의 적자전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하면서 "정부는 기업들이 대체 수입선이나 부품소재를 확보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고, 각종 기업규제를 풀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