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KT는 19일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코리센, 이노티움, 머큐리와 정보보안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각 사는 중소형 망 분리 시장 개척을 위해 협력하게 되며 하나의 장비에서 여러 보안 기능을 제공하는 통합 망 분리 솔루션을 개발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업화를 추진한다.

KT는 이를 위해 중소·중견기업이 사업 자생력을 키울 수 있도록 관련 기술 및 사업 노하우를 각 사에 이전하기로 했다. 코리센은 구간 암호화 모듈 개발, 이노티움은 데이터 보안 솔루션 개발, 머큐리는 네트워크 장비 제작의 노하우를 살려 공동 시너지를 창출할 예정이다.

KT가 이전키로 한 기술인 ‘KT Wizbox V1.1’은 하나의 장비에 망 분리, 망간 자료전송, 방화벽 등의 기능을 통합한 솔루션이다. 이는 기존의 고성능 고비용 제품과 달리 합리적 비용으로 정보보안을 구축하려는 중소기업에 적용하기 적합하다. 한편 ‘KT Wizbox V1.0’은 지난 6월 IT보안인증사무국으로부터 망간 자료전송 유형으로 CC(Common Criteria, 공통평가 기준) EALv2 인증을 획득해 관련 기술의 신뢰성을 확보했다.

KT 정보보안플랫폼사업담당 김성철 상무는 "이번 협력은 중소기업의 자생력을 위한 대기업 상생협력 모델로 큰 의미가 있다. KT의 기술이전으로 중소·중견기업과의 시너지를 강화하고, 사업 확장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자료1]정보보안 사업협력 MOU

KT가 19일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코리센, 이노티움, 머큐리 3사와 정보보안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KT 정보보안플랫폼사업담당 김성철 상무, 코리센 오석언 대표, 이노티움 이형택 대표, 머큐리 김종협 전무가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T)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