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폼페이오 "중국과 협상 진전, 홍콩 평화적 결론 희망...미중 최선의 결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사진=AP/연합)


미국이 최근 홍콩 시위와 관련해 중국에 평화적인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미국은 홍콩시위를 폭력으로 진압할 경우 무역 합의에 도달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며 대중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20일(현지시간) CNBC에 출연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것처럼 톈안먼광장과 같은 폭력적인 방법으로 시위가 끝난다면 무협 합의에 도달하는 데 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나는 중국과 무역협상이 진전되고 홍콩이 평화적 방법으로 결론나길 희망한다"며 "그것이 중국과 미국을 위한 최선의 결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주말 홍콩의 민주주의와 자유를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소개한 뒤 "우리는 마음속에 그들 자신의 자유를 대변해 항의하고 공개적으로 말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그렇게 하도록 하는 것을 확실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그들(중국)이 폭력을 행사하면 (무역)합의가 매우 어려워진다. 그게 또 하나의 톈안먼 광장이라면 그건 매우 어려운 일"이라며 중국의 무력 개입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도 19일 한 행사에서 "미국이 중국과 (무역)협상을 하게 하려면 중국이 (일국양제) 약속을 존중할 필요가 있다"며 "만약 홍콩에서 폭력적인 일이 벌어지면 우리가 협상하기는 훨씬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압박했다.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며 촉발된 홍콩 시위는 지난 몇 주간 경찰과 격렬한 충돌이 벌어지면서 중국의 무력 개입 우려까지 나왔지만 지난 18일 주최 측 추산 170만명이 참여한 시위는 평화적으로 차분히 마무리됐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CNBC와 인터뷰에서 미 행정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거래제한을 놓고 엇갈린 메시지를 보내지 않고 있고, 이 문제가 무역협상의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생각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유예 조치의 추가 연장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뉘앙스로 말했지만 미 상무부는 다음날 90일 추가 연장 방침을 발표해 혼선을 빚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화웨이 조치 때문에 협상을 지연시키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건 오늘 벌어지고 있는 일이 아니다", "시 주석은 '당신이 이런 일을 하면 대화하지 않겠다'는 식으로 말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