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공채 축소는 채용규모 축소 의미"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올해 하반기 대기업 수시채용 비율이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나는 반면 공개채용은 11.2%P 줄어들 것으로 조사되면서 청년들의 취업문이 더 좁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699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2019년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방식’을 조사한 결과, 신입사원을 뽑기로 결정한 상장사는 전체의 66.8%였다고 21일 밝혔다. 이중 대기업 186곳의 채용방식은 공개 채용 비중이 56.4%로 지난해 하반기 공채 비율(67.6%) 대비 11.2%P 줄어들었다. 올해 상반기 같은 조사에서 공채 비율이 59.5%였던 것을 감안하면 대기업의 공채 축소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대기업의 ‘수시 채용’ 비율은 지난해 하반기 11.8%에서 올해 하반기 24.5%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중소·중견기업을 포함한 하반기 채용 예정 기업의 채용방식은 공개 채용이 49.6%, 수시 채용이 30.7%, 인턴 후 직원 전환이 19.6%였다. 이 밖에 조사 대상(699개 상장사) 중 채용 계획이 정해지지 않은 곳은 전체의 22.0%였고, 대졸 신입을 뽑지 않겠다고 밝힌 곳은 11.2%였다.

인크루트 서미영 대표는 "올해 초 현대차 그룹이 쏘아 올린 신입사원 공채폐지 발표 이후 지난 7월에는 SK그룹과 KEB하나은행이 공채 규모 축소계획을 밝혔다"면서 "올해까지는 기존방식을 유지하겠다고 밝혔지만, 구직자들에게는 대규모 채용을 견인해 온 대기업의 공채축소 계획이 반가울 리 없다. 공채 비율을 줄이면 공채 규모 역시 줄어들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