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중국 생산 애플제품 관세 면제 혹은 경쟁사 대미수출문턱 단행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삼성전자를 거론하며 대중국 관세 문제에 대해 애플을 단기간 돕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조만간 중국에서 생산된 애플 제품에 대한 관세 면제 조치 등을 단행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참전용사 단체 암베츠 행사 연설을 위해 켄터키주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취재진과의 문답에서 쿡 CEO가 문제가 생길 때마다 자신에게 전화한다면서 "지금 문제는 그의 경쟁자인 삼성이 관세를 내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그 문제와 관련해 단기간 그(쿡 CEO)을 도와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흘 전인 18일에도 이와 비슷한 발언을 내놓은 바 있다.

그는 16일 있었던 쿡 CEO와의 만찬에 대해 설명하면서 삼성과 경쟁하는 애플에 대한 지원방안을 고려해보겠다고 밝혔다. 당시 쿡 CEO는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산 휴대전화 등에 대한 관세부과 계획으로 인해 중국서 생산하는 애플이 삼성과의 경쟁에서 힘들어진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쿡이 주장한 것들 중 하나는 삼성은 (애플의) 넘버원 경쟁자이고 삼성은 한국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에 (미국에 수출할 때) 관세를 내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그가 아주 강력한 주장을 했다고 보고 그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렇듯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며칠 새 애플에 대한 지원 의사를 거듭 피력하면서 조만간 중국에서 생산된 애플 제품에 대해 관세 부과를 완화해주는 조치 등으로 애플 지원 사격에 나설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애초 9월부터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가 휴대전화, 랩톱 등 특정 품목에 대해서는 12월 15일까지 부과를 연기했다. 애플은 이로 인해 한숨을 돌리기는 했으나 중국에서 생산돼 미국으로 들어오는 애플의 에어팟과 애플워치 등은 9월부터 10% 관세 부과 대상이고 아이폰 등도 12월 15일 이후 관세대상이 된다. 

반면 삼성전자는 미국으로 수출하는 휴대전화 물량을 대부분 베트남과 인도에서 생산하고 있어 미국의 대중국 관세 대상이 아니다. 
    
애플에 대한 관세 면제 등과 별개로 트럼프 대통령이 경쟁회사에 대한 대미 수출 문턱을 높이는 등의 방식으로 우회적으로 애플을 지원할 가능성도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