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가 지난 21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2사업장서 진행된 ‘함께하는 소통 연습’ 행사에서 임직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디스플레이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격식을 파괴한 ‘소통 경영’을 실천해 직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22일 삼성디스플레이에 따르면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사진)는 지난 21일 아산2사업장에서 임직원 4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함께하는 소통 연습’ 행사를 가졌다.

마치 토크 쇼처럼 진행된 이번 행사는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다양한 질의응답을 즉석에서 자유롭게 주고 받는 방식으로 꾸몄다. 특히 생중계로 사내 방송도 진행해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다른 임직원들에게도 현장의 분위기를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최고경영자(CEO)가 단상에 올라 일장 연설을 늘어놓는 보통의 간담회와 분위기가 사뭇 다른 모습이다.

대담은 역시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등 업계를 둘러싼 최근 이슈가 화두였다. 회사를 둘러싼 위기와 극복 방법, 대내외 경영 환경 전망 같은 임직원들의 질문이 이어졌다.

이동훈 대표이사는 임직원들이 앉은 객석을 배경으로 함께 기념 촬영을 하며 1시간 반 가량 진행된 이날 행사를 마무리했다. 이 대표이사는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면서도 "여러 어려움 속에 지금의 보폭이 비록 크지 않아 보이지만 우리는 분명 전진하고 있다. 희망과 자신감을 갖고 자신의 업무에 매진하면 어제보다 나은 내일이 펼쳐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