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중국 BOE 테스트 중"

(사진=애플)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애플의 아이폰에 중국 BOE가 제작한 OLED 디스플레이가 장착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삼성에 의존하고 있는 OLED 디스플레이 공급망을 다각화하기 위해 중국 BOE의 OLED를 테스트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BOE 제품에 대한 최종 판단을 연말까지는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애플은 이전부터 OLED 공급망 다변화를 위한 액션을 취해왔다.  

삼성에 대한 의존도를 낮춰 비용을 경감하고 부품공급의 안정성을 높이겠다는 애플의 경영전략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아이폰에 장착되는 OLED 디스플레이는 삼성에서 전량 공급해왔다. 

삼성을 제외한 업체들이 애플이 요구하는 품질 수준과 생산능력을 갖추지 못했었다는 것이 이유였다.  

이번에 테스트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진 BOE도 올해 초 애플로부터 스마트폰용 플렉시블 OLED 공급사 지위를 따냈지만 실제 납품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애플이 요구하는 수준과 BOE의 기술력에 갭이 상당했기 때문에 업계에서도 납품까지는 오랜기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한일 무역분쟁 등의 이유로 공급 불안정성이 커지는 등의 요인으로 이 속도가 빨라진 것으로 분석된다.  

관련업계에서는 이번 애플의 조치에 대해서 놀라운 조치라는 평가를 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미중 무역전쟁이 심화되고 있는 과정에서 미국을 대표하는 스마트폰 회사가 중국업체의 제품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또한 관련업계에 따르면 폭스콘에 인수된 샤프와 JDI에서도 OLED를 공급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고 있어 애플 OLED 공급망 다변화가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