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거래대금 650억원 2300여개 협력사에 지급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동부건설은 추석을 앞두고 협력업체에 거래대금을 조기 지급했다.

동부건설은 지난 21일 거래대금 650억 원을 2372개의 협력업체에 지급했다고 22일 밝혔다. 자금 소요가 많은 추석을 앞두고 중소 협력사들의 재무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해 거래대금을 조기 지급했다는 게 동부건설의 설명이다.

지속적인 건설 경기 침체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하기 위해 동부건설은 매해 설과 추석 전 거래대금을 조기 집행해 왔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원래 8월 말 공사대금을 지급할 예정이었지만 열흘 가까이 앞당겼다"며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상생의 가치를 함께 창출하고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동부건설은 우수협력업체에게 9월 말 지급할 예정이었던 공사대금도 추가로 조기 지급할 계획이다.



동부건설 사옥

동부건설 사옥 전경(사진=동부건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