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대죽공장 8.5MW급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 증설
총 13MW급 태양광 발전소 가동
이산화탄소 배출량 6996t 절감 효과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건자재 제조업체 KCC가 중부권 단일 사업장 가운데 최대 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보유하게 됐다.

KCC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에 위치한 대죽공장에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를 증설하고 전력 생산에 들어갔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증설한 태양광 발전소는 발전 용량 8.5MW 규모로 연간 10.4GW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기존 대죽공장에서 운영하던 태양광 발전설비와 합하면 발전 용량은 총 13MW에 달하며 연간 전력 생산량은 15.0GW에 이른다.

이는 일반 가정(230kWh/월 사용 기준) 약 5436가구에 1년 동안 공급할 수 있는 전력량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간 6996t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

KCC 대죽공장 태양광 발전 설비는 지붕 위에 설치하는 타입이다. 특히 석고보드를 생산하는 대죽공장의 특성을 활용했다.

공장 지붕에 빼곡하게 들어선 태양광 모듈은 총 3만7483개에 달한다. 설치 면적은 7만 1401여 ㎡에 이른다. 단일 사업장에 설치된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로서는 강원, 서울, 경기, 충청 등 중부권 내 최대 규모다.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는 기존 시설물의 유휴 공간을 사용하기 때문에 인위적인 용지 개발에 따른 환경 훼손 우려가 없는 안전한 신재생에너지로 각광받는다.

KCC는 이번에 증설한 대죽공장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를 비롯해 김천공장, 대죽공장, 여주공장 등 총 14개의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들 발전소의 발전 용량을 합하면 32MW에 달하며, 연간 전력 생산량은 약 35.6GW에 이른다.

태양광 설비 설치에 사용된 건물 면적만 축구장 약 67개에 해당하는 면적으로 약 12,925 세대가 1년 동안 사용 가능한 전력을 생산할 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간 16,635톤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KCC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따라 건물 및 공장 옥상 유휴 부지를 활용, 그 위에 태양광 패널을 얹어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해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전국 사업장에서 운영하는 태양광 발전소를 미래에너지 기술 교육과 체험의 장으로 운영하겠다"며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앞장서고 도시형 태양광발전소 분야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KCC 대죽공장 전경

중부권 최대 규모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가 설치된 KCC 대죽공장 전경(사진=KCC)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