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24년 개통…"경기 서남부∼서울 도심 접근성 개선"
금천구·안양·석수·광명역, 교통 좋아진다

(그래픽=송혜숙 기자)


[에너지경제신문 민경미 기자] 일명 ‘일자리노선’으로 불리는 신안산선 복선 전철이 이달 말 착공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22일 신안산선 복선 전철의 실시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신안산선은 안산·시흥부터 여의도에 이르는 44.7㎞ 구간(정거장 15개)에 광역 철도를 놓는 사업으로 사업비는 총 3조3465억 원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 철도 노선이 개통되면 한양대∼여의도(기존 지하철 100분), 원시∼여의도(기존 지하철 69분)간 소요 시간이 각각 25분, 36분으로 절반 이상 단축된다. 이는 지하 40m 이하 대심도(大深度) 공간으로 다니게 되기 때문이다. 지하 매설물이나 지상 토지 등에 영향을 받지 않아 최대 시속 110㎞ 속도로 운행된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원시∼시흥시청 구간에서는 소사·원시선(線)을, 시흥시청∼광명 구간에서는 월곶·판교선으로 환승도 가능하다.

국토부는 사업 추진 속도를 높이기 위해 토지 보상이 완료되는 구간부터 공사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송산 차량기지의 경우 이달 말부터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전체 노선의 개통 목표 시점은 2024년 말이다.

국토부 황성규 철도국장은 "지금까지 광역·도시철도의 ‘사각지대’로 서울 도심 접근에 어려움을 겪었던 경기 서남부 주민들의 교통 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계획 이내 차질 없이 완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안산선이 눈길을 끄는 이유는 일자리 노선이기 때문이다, 서울의 3대 일자리는 강남구, 종로구, 여의도인데 신안산선은 이중 여의도로 온다.

전문가들은 신안산선이 개통될 경우 서울의 서남부와 서남부에 가까운 경기도권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학렬 더리서치그룹 부동산조사연구소장은 "전철역의 경우 프리미엄이 붙으려면 일자리 노선이어야 하기 때문에 신안산선이 여의도로 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며 "여의도에서 안산까지 가는데 모든 역이 다 일자리와 연결되는 입지들"이라고 설명했다.

김학렬 소장은 "금천구와 안양시가 전철을 이용해 서울로 진입하기 애매한 지역이었는데 (신안산선이) 여의도까지 가기 때문에 9호선을 통해 강남구까지 갈 수 있다"며 "환승까지 30분 전후가 되는 지역이 좋다"고 강조했다.

김 소장은 "안산은 빨대 효과를 걱정해야 할 입지"라며 "반면 안양, 석수, 광명역 등 서울의 서남부와 서남부에 가까운 경기도권이 호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주현 월천재테크 대표는 "드디어 기다렸던 노른자 노선이 착공한다"며 "일자리 입지를 많이 지나가기 때문에 신길뉴타운이 수혜를 입고 시간이 좀 더 흐르면 여의도에도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주현 대표는 "GTX-A노선처럼 무늬만 착공하는 착공식은 아니었으면 좋겠다"며 "꼭 필요한 노선이라 반드시 착공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