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전자

인공지능(AI) 플랫폼 서비스 ‘씽큐’가 탑재된 LG전자 제품군. 사진 제공=LG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LG전자가 스마트폰으로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씽큐’ 어플리케이션(앱)에 음성 인식 기능을 추가한다. 기반은 구글의 인공지능(AI) 음성인식 플랫폼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다. 이에 따라 무선 인터넷(와이파이)이 탑재된 모든 생활가전 제품은 스마트폰을 통해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게 된다. 국내 가전업체 가운데 가전 관리 앱에 음성 인식 기능을 넣은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LG전자는 23일 올해 말까지 씽큐 앱에 음성 인식 기능을 탑재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LG전자 제품을 이용하는 소비자는 씽큐 앱 음성 인식 기능으로 가전 제어, 제품 상태·고장 여부 파악 등이 가능해지고 생활 ‘팁’도 얻을 수 있다.

이를 테면 씽큐 앱 화면 내 마이크 아이콘을 누르고 "제습기 현재 습도 알려줄래?"라고 물으면 "실내 습도는 50% 입니다" 등으로 답하며, "세탁기에 세제 얼마나 넣어야 돼?"라고 말하면 해당 내용을 앱 화면을 통해 보여준다.

LG전자는 이번 음성 인식 기능 추가를 기점으로 기존 앱 명칭인 ‘스마트 씽큐’를 오는 10월부터 씽큐 앱으로 변경한다. 또 국내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세계 시장에 씽큐 앱 음성 인식 기능을 추가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 생활가전(H&A) 스마트홈 사업담당 류혜정 전무는 "소비자들이 가전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하며 스마트홈을 경험할 수 있도록 여러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