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석채 전 KT 회장

이석채 전 KT 회장.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이석채 전 KT 회장(사진) 재임 시절 공개 채용 과정에서 일명 ‘관심 지원자’를 채용하기 위해 실제 합격자를 탈락시켰다는 증언이 나왔다. 특히 비서실의 "관심 지원자를 모두 합격으로 바꾸라"는 의견에 따라 이들 지원자는 모두 합격 처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23일 열린 이 전 회장 등의 업무 방해 혐의 공판에서 당시 KT 홈고객부문 서비스직(고졸) 채용 실무를 담당했던 연모(40) 씨는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연 씨는 "서류 전형에서는 (기존 합격자에 관심 지원자를) 추가하는 방식으로 진행했고, 인성·직무 역량 검사와 면접 전형에서는 (합격자를) 교체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고 증언했다.

이들 관심 지원자 4명은 당초 인성·직무 역량 검사에서 모두 불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재경영실이 이런 결과를 비서실로 보고하자, 비서실은 이들을 모두 합격시키라는 의견을 전달했고 이들은 모두 합격 처리됐다. 이들 가운데 2명은 최종 면접에서 불합격했지만, 최종 합격자 발표 직전 합격으로 바뀌었다.

검찰은 2차 전형부터는 채용 인원이 정해져 있어 불합격한 관심 지원자들을 합격시키려면 원래 합격자를 탈락시켜야 했다고 밝혔다. 연 씨는 "이들을 합격 처리하면서 불합격으로 밀려난 지원자들은 추가 기회를 얻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 전 회장의 변호인들은 이 같은 부정 채용이 이 전 회장 지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 전 회장 등 전 KT 임원들은 2012년 홈고객 서비스 부문 공개 채용 과정에서 유력 인사 자녀의 부정 채용을 지시하거나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채용 과정별 부정 채용 인원은 2012년 상반기 KT 대졸 신입 사원 공채에서 3명, 하반기 공채에서 5명, 2012년 홈고객 부문 공채에서 4명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